호호아이 서현이와 마루네 집입니다.

 

 

 





   호호맘  

   박노해- 굽이 돌아가는 길
+굽이 돌아가는 길 +

올곧게 뻗은 나무들보다는
휘어 자라난 소나무가 더 멋있습니다.

똑바로 흘러가는 물줄기보다는
휘청 굽이친 강줄기가 더 정답습니다.

일직선으로 뚫린 빠른 길보다는
산따라 물따라 가는 길이 더 아름답습니다.

곧은 길 끊어져 길이 없다고
주저앉지 마십시오
돌아서지 마십시오

삶은 가는 것입니다.
그래도 가는 것입니다.

우리가 살아 있다는 것
아직도 가야 할 길이 있다는 것
곧은 길만이 길이 아닙니다
빛나는 길만이 길이 아닙니다

굽이 돌아가는 길이 멀고 쓰라릴지라도
그래서 더 깊어지고 환해져 오는 길
서둘지 말고 가는 길입니다
서로가 길이 되어 가는 길입니다
생을 두고 끝까지 가는 길입니다

(詩) 박노해


86
{ 펌 }

  [홍세화의 수요편지]무지가 부른 집단 광기

 
2005/11/30 847
85
{ 좋은글 }

  [좋은시] 사평역에서

 
2005/11/30 863
84
{ 좋은글 }

  [좋은 시]자전거 -류지남의 처음으로 균형을 배우는 딸에게

 
2005/11/28 922
83
{ 좋은글 }

  정용철의《마음이 쉬는 의자》중에서

 
2005/11/25 1107

{ 좋은글 }

  박노해- 굽이 돌아가는 길

 
2005/11/25 861
81
{ 펌 }

  홍세화의 수요편지 - 두 번 긴장하는 사회

 
2005/11/17 837
80
{ 펌 }

  [퍼옴] 교원평가를 바라보며- 김용옥 글

 
2005/11/15 860
79
{ 좋은글 }

  [좋은글] 세상은 절대 그런게 아닙니다. [1]

 
2005/11/10 860
78
{ 펌 }

  철밥통-교원평가를 앞두고 동료 선생님의 메시지...

 
2005/11/09 882
77
{ 삶글 }

  여자의 결혼

 
2005/11/09 937
76
{ 삶글 }

  一切唯心造

 
2005/11/05 911
75
{ 펌 }

  홍세화의수요편지- 무지는 뻔뻔함의 토양

 
2005/11/02 884
74
{ 펌 }

  홍세화의 수요편지 - 늠름한 민중

 
2005/10/31 893
73
{ 삶글 }

  함께..... 부부의 의미 [1]

 
2005/10/31 954
72
{ 삶글 }

 비밀글입니다 바보같은 자신을 내려다 보는 일

 
2005/10/26 11
[1][2][3][4][5][6] 7 [8][9][10]..[12][NEXT]    

Copyright 1999-2024 Zeroboard / skin by ZINA + modified by woni+

Since 2002. 1   HoHoi.net All Right Reseverd    Design By HoHoMom